2020.03.29 (일)

  • 맑음속초1.3℃
  • 맑음-2.6℃
  • 맑음철원-3.9℃
  • 맑음동두천-1.1℃
  • 맑음파주-2.8℃
  • 맑음대관령-5.0℃
  • 맑음백령도5.0℃
  • 맑음북강릉1.9℃
  • 구름조금강릉3.6℃
  • 구름많음동해2.2℃
  • 맑음서울1.9℃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1.1℃
  • 구름많음울릉도5.6℃
  • 맑음수원0.1℃
  • 맑음영월-0.1℃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1.4℃
  • 구름많음울진1.8℃
  • 맑음청주1.7℃
  • 맑음대전1.1℃
  • 맑음추풍령-1.8℃
  • 맑음안동0.6℃
  • 맑음상주0.3℃
  • 맑음포항6.1℃
  • 맑음군산0.7℃
  • 구름많음대구5.0℃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5.8℃
  • 맑음창원4.4℃
  • 맑음광주3.0℃
  • 맑음부산6.9℃
  • 맑음통영6.1℃
  • 맑음목포3.5℃
  • 구름많음여수7.5℃
  • 맑음흑산도5.0℃
  • 맑음완도4.0℃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1.4℃
  • 맑음홍성(예)-1.4℃
  • 맑음제주6.7℃
  • 맑음고산8.0℃
  • 구름많음성산8.4℃
  • 맑음서귀포7.2℃
  • 맑음진주0.9℃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2℃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2.5℃
  • 맑음홍천-1.4℃
  • 맑음태백-2.9℃
  • 맑음정선군-1.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1.9℃
  • 구름많음보령-0.3℃
  • 맑음부여-1.4℃
  • 맑음금산-1.9℃
  • 맑음0.8℃
  • 맑음부안0.4℃
  • 맑음임실-1.7℃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1.0℃
  • 맑음장수-2.6℃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0.8℃
  • 맑음김해시4.9℃
  • 맑음순창군-1.5℃
  • 맑음북창원5.8℃
  • 맑음양산시6.1℃
  • 맑음보성군2.4℃
  • 맑음강진군0.6℃
  • 맑음장흥0.9℃
  • 맑음해남-2.2℃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1.5℃
  • 맑음함양군-1.2℃
  • 맑음광양시6.6℃
  • 구름조금진도군4.3℃
  • 맑음봉화-1.2℃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3℃
  • 맑음청송군-1.1℃
  • 구름조금영덕2.6℃
  • 맑음의성-0.5℃
  • 맑음구미2.0℃
  • 맑음영천1.8℃
  • 맑음경주시2.6℃
  • 맑음거창-0.5℃
  • 맑음합천1.4℃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0.0℃
  • 맑음거제5.2℃
  • 맑음남해5.2℃
기상청 제공
조성복 시인, 자기완성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의 네 번째 시집 ‘물푸레나무처럼’ 펴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복 시인, 자기완성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의 네 번째 시집 ‘물푸레나무처럼’ 펴내

2948720315_20200309142852_3504224229.jpg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 재학 중인 조성복 시인이 네 번째 시집 ‘물푸레나무처럼’을 펴내 화제다. 조성복 시인의 아호는 화담(花談)으로 2017년 ‘창조문학’ 시 부문에, 2018년 ‘창조문학’ 수필 부문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조성복 시인은 시인의 말을 통하여 “물푸레나무 무성한 숲길을 지나 호숫길을 걸었습니다 / 나에 걸맞은 소녀가 되어 / 하하 호호 이야기 또한 무성했습니다 / 때론 희끗희끗 머리칼에 자신이 움츠러들 때도 있었지만 / 우리 문학도들의 이야기꽃은 그칠 줄 몰랐습니다 / 푸른 후수를 바라보며 작품을 구상하고 토론하고 / 서로가 바라만 봐도 기쁘고 즐거웠습니다 / 김춘수의 ‘꽃’처럼 묻혀 보이지 않았던 이름들이 / 서로 불러주며 격려하여 비로소 꽃이 되었습니다 / 우리의 문학사랑은 영원할 겁니다 // 차디찬 얼음골에 묻혀있는 물푸레나무처럼”이라며 네 번째 시집을 내는 마음을 피력한다.

한편 방송대 선배이기도 한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현실과 내면의 충돌, 그 에고이즘의 발화’라는 제목의 작품해설에서 “조성복 시인의 시는 일엽편주에 몸을 싣고 거센 파도와 맞서 서핑을 즐기는 윈드서퍼의 시다. 도전하는 자 젊은 자, 포기하는 자 늙은 자다. 죽음을 각오하고 에베레스트산을 오르는 산악인들, 삶의 효용을 배제하고 숫자와 싸우는 수학자들을 보라. 조성복 시인의 시는 이드(삶)와 에고(자아) 사이에서 발생하는 괴리를 수퍼에고(초자아)라는 통제 및 윤리, 도덕 등의 방법을 동원해 표현해내고 있다. 따라서 조성복의 시는 결국 자기완성을 위한 끊임없는 도전이라 말할 수 있겠다”고 평한다.

조성복 시인은 2019년 말, 도서출판 문학공원에서는 출판된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서울서부지역 연신스터디 동문들의 동인지인 ‘연신’의 ‘재학생 시’ 코너에 ‘거미’라는 시 1편을 출품했다. 그 시의 전문을 읽어보면 간결하지만 매우 강렬한 메시지가 다가온다.

“거꾸로 사는 거야 / 남들이 뭐라든 말든 / 난 본능에만 충실하지 // 거꾸로 살아보니 / 이 방법도 맘에 들어 / 늘 추락만 하는 미물 // 누군 하늘만 바라보고 / 내겐 땅이 하늘이지 / 별이고 달이지 / 어둡고 고독한 시간이 / 작렬하게 하혈하는 / 나는 늦깎이”라는 시였다.

거미는 처마나 풀숲에 거미줄을 쳐 놓고 거꾸로 매달려 산다. 방송대 국어국문학과에 재학하고 있는 조성복 시인의 상황과 이 시는 참 절묘하게 맞아떨어진다. 그녀는 늦깎이 대학생이다. 남들은 편히 쉴 나이에 그녀는 대학생으로 공부를 한다. 남들은 하늘을 쳐다보지만 그녀에겐 땅이 하늘이라는 말이 참으로 공감이 간다. 이 시는 조성복 시인이 공부에 임하는 자세가 얼마나 적극적이고 숭고한지를 잘 말해준다.

보석디자이너이자 보석감정사인 조성복 시인은 현재 수색동에서 귀금속상가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한국귀금속중앙회 회원이기도 하다. 창조문학회 회원, 한여울문학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시집으로는 ‘아침을 여는 소리’, ‘물푸레나무처럼’이 있고 시·수필집으로 ‘추억 나에게로’, ‘시인의 마음’ 등이 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136페이지, 1만원

도서출판 문학공원 개요

도서출판 문학공원은 문학 관련 전문출판사로서 종합문예지를 17년째 발행해 오고 있으며, 한국스토리문인협회라는 단체의 메인 출판사이다. 대표 김순진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이사,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이사,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 은평예총 회장, 은평문인협회 명예회장, 중앙대문인회 수석부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고려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시창작을 강의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cafe.daum.net/yob51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