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 맑음속초8.7℃
  • 맑음7.9℃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7.7℃
  • 맑음파주6.6℃
  • 맑음대관령2.2℃
  • 맑음백령도6.7℃
  • 맑음북강릉10.7℃
  • 맑음강릉10.2℃
  • 맑음동해10.1℃
  • 맑음서울7.6℃
  • 맑음인천5.6℃
  • 맑음원주7.2℃
  • 맑음울릉도7.2℃
  • 맑음수원7.2℃
  • 맑음영월7.3℃
  • 맑음충주7.6℃
  • 맑음서산7.5℃
  • 맑음울진12.4℃
  • 맑음청주8.7℃
  • 맑음대전9.7℃
  • 맑음추풍령8.0℃
  • 맑음안동8.6℃
  • 맑음상주8.5℃
  • 맑음포항11.5℃
  • 맑음군산6.9℃
  • 맑음대구10.9℃
  • 맑음전주8.7℃
  • 맑음울산11.2℃
  • 맑음창원10.1℃
  • 맑음광주10.4℃
  • 맑음부산10.7℃
  • 맑음통영10.3℃
  • 맑음목포7.4℃
  • 맑음여수9.6℃
  • 맑음흑산도10.4℃
  • 맑음완도9.4℃
  • 맑음고창8.2℃
  • 맑음순천10.5℃
  • 맑음홍성(예)7.6℃
  • 맑음제주10.6℃
  • 맑음고산10.1℃
  • 구름조금성산10.0℃
  • 맑음서귀포11.6℃
  • 맑음진주10.6℃
  • 맑음강화5.4℃
  • 맑음양평8.5℃
  • 맑음이천8.6℃
  • 맑음인제6.0℃
  • 맑음홍천8.0℃
  • 맑음태백4.9℃
  • 맑음정선군6.3℃
  • 맑음제천6.8℃
  • 맑음보은8.5℃
  • 맑음천안8.0℃
  • 맑음보령5.7℃
  • 맑음부여8.8℃
  • 맑음금산8.8℃
  • 맑음부안7.8℃
  • 맑음임실8.8℃
  • 맑음정읍8.1℃
  • 맑음남원9.4℃
  • 맑음장수7.9℃
  • 맑음고창군8.1℃
  • 맑음영광군7.6℃
  • 맑음김해시11.5℃
  • 맑음순창군9.1℃
  • 맑음북창원11.5℃
  • 맑음양산시11.0℃
  • 맑음보성군11.0℃
  • 맑음강진군10.1℃
  • 맑음장흥10.6℃
  • 맑음해남8.4℃
  • 맑음고흥9.0℃
  • 맑음의령군12.2℃
  • 맑음함양군10.0℃
  • 맑음광양시12.0℃
  • 맑음진도군7.9℃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7.3℃
  • 맑음문경8.0℃
  • 맑음청송군8.3℃
  • 맑음영덕10.0℃
  • 맑음의성9.5℃
  • 맑음구미10.6℃
  • 맑음영천10.9℃
  • 맑음경주시11.5℃
  • 맑음거창10.8℃
  • 맑음합천11.8℃
  • 맑음밀양11.6℃
  • 맑음산청11.0℃
  • 맑음거제10.6℃
  • 맑음남해11.5℃
기상청 제공
국립무용단, 명절 기획시리즈 ‘설·바람’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용단, 명절 기획시리즈 ‘설·바람’ 개최

 

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무용단(예술감독 손인영)이 설 연휴를 맞아 다채로운 한국춤을 한데 모은 명절 기획시리즈 ‘설·바람’을 2020년 1월 24일(금)부터 26일(일)까지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설·바람’은 2020년 경자년(庚子年) ‘하얀 쥐의 해’를 맞아 새해 행운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낸 풍성한 한국춤 잔치로 펼쳐진다. 2018년 초연한 명절 기획시리즈는 연휴기간동안 영화관이나 쇼핑몰을 벗어나 색다른 문화 나들이를 즐기고 싶은 관객에게 사랑받아왔다. 특히 9월에 공연한 ‘추석·만월’은 96%의 높은 객석점유율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설·바람’ 공연은 국립무용단이 네 번째로 선보이는 명절 기획시리즈로 한층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한국 무용을 잘 모르는 관객도 즐겁게 감상할 수 있도록 전통춤 본연의 멋을 살린 다양한 소품에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연출을 더했다. 화려한 춤사위와 장단으로 흥을 돋울 새로운 소품에 더해 지난 공연에서 사랑받았던 전통춤, 창작 춤도 다시 무대에 오른다. 국립무용단 단원이 직접 안무하고 재구성하는 ‘새로운 전통 쓰기’ 작업을 통해 우리 춤이 지닌 흥과 멋을 동시대 감각에 맞춰 풀어낸다.

‘설·바람’은 섬세하고 신명나는 춤사위가 돋보이는 총 9편의 다채로운 우리 춤으로 구성된다. 시작을 여는 ‘맞이’(안무 박영애)는 자연과 인문현상을 관장하는 여러 신(神)을 모시고 새해의 복을 기원하는 작품으로, 신이 강림해 인간과 함께 어우러지는 신인합일(神人合一)의 과정을 극적으로 표현한다. 봉산탈춤의 일곱 번째 마당인 ‘미얄할미’도 오랜만에 관객을 만난다. 미얄할미·영감·소첩 세 인물이 벌이는 다툼을 유쾌하고 해학적인 춤으로 표현하는 춤이다. 이어서 자연과 조화를 이뤄 살아가는 선비의 모습을 학의 움직임에 빗대 그려낸 ‘동래학춤’으로 짙은 풍류를 만나고, 부채의 선과 면의 역동적인 조화가 돋보이는 ‘부채춤’으로 우리 춤의 매력을 맛볼 수 있다. ‘사랑가’는 판소리 ‘춘향가’에서 춘향과 몽룡이 사랑을 주고받는 눈대목 ‘사랑가’를 2인무로 구성한 작품으로 남녀의 미묘한 감정을 섬세한 춤으로 표현했다.

공연은 막바지를 향해갈수록 흥겹고 강렬한 춤으로 에너지를 더한다. 경쾌한 장고 장단에 맞춰 추는 ‘장고춤’(안무 장현수)은 장단의 역동성을 절묘하게 살린 춤사위가 포인트다. 농악 소고놀이를 재구성한 ‘소고춤’(재구성 윤성철)은 남성 무용수들의 박력이 일품이다. ‘기복의 삼북’(재구성 조수정)의 북의 울림으로 새해의 복을 기원하고, ‘풍물의 향연’(재구성 김현숙)의 힘찬 농악놀이로 대미를 장식한다.

연출을 맡은 김명곤은 전통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무용수와 관객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준비 중이다. 원형극장인 하늘극장의 특성을 활용한 연출이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경쾌한 재담과 신명나는 라이브 연주까지, 남녀노소 즐겁게 즐기며 명절에 멋과 흥을 더할 공연으로 제격이다.

한편 국립무용단은 ‘오픈 리허설’을 개최한다. 1월 10일(금) 오후 7시 국립무용단 연습실에서 사전 신청자를 대상으로 ‘설·바람’ 공연 일부 장면을 시연하고 손인영 예술감독과 무용수가 나서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명절맞이 문화나들이를 계획하는 관객을 위한 할인 이벤트도 다양하다. 쥐띠 관객에게 30% 할인을 제공하는 ‘쥐띠 할인’, 3인 이상 가족 관람객에게 30% 할인을 제공하는 ‘가족 할인’ 등이 관객을 기다린다.

공연 예매·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국립극장 개요

1950년 창설한 국립극장은 우리 공연예술계 현대사의 주 무대였다. 창설 70년을 앞둔 오늘, 국립극장은 우리 시대의 예술가 그리고 관객과 함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는 중이다.

첨부자료:
12-005[보도자료] 국립무용단_명절기획시리즈_설바람_191231.hwp

웹사이트: http://www.ntok.g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