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속초1.3℃
  • 맑음-2.0℃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3℃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5.6℃
  • 맑음백령도5.3℃
  • 맑음북강릉2.8℃
  • 구름조금강릉3.5℃
  • 구름많음동해2.1℃
  • 맑음서울2.5℃
  • 맑음인천2.8℃
  • 맑음원주1.9℃
  • 구름많음울릉도5.8℃
  • 맑음수원0.5℃
  • 맑음영월0.8℃
  • 맑음충주-0.3℃
  • 맑음서산-1.1℃
  • 맑음울진2.0℃
  • 맑음청주3.0℃
  • 맑음대전1.3℃
  • 맑음추풍령-1.7℃
  • 맑음안동0.9℃
  • 맑음상주1.1℃
  • 맑음포항6.6℃
  • 맑음군산1.2℃
  • 구름많음대구5.1℃
  • 맑음전주2.1℃
  • 맑음울산6.3℃
  • 맑음창원4.4℃
  • 맑음광주3.2℃
  • 맑음부산7.1℃
  • 맑음통영6.7℃
  • 맑음목포3.8℃
  • 맑음여수7.7℃
  • 맑음흑산도4.9℃
  • 맑음완도3.6℃
  • 맑음고창-0.1℃
  • 맑음순천-0.8℃
  • 맑음홍성(예)-1.2℃
  • 맑음제주6.8℃
  • 맑음고산8.0℃
  • 흐림성산7.8℃
  • 맑음서귀포7.5℃
  • 맑음진주1.6℃
  • 맑음강화-0.7℃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0.5℃
  • 맑음인제-2.4℃
  • 맑음홍천-0.6℃
  • 맑음태백-2.7℃
  • 맑음정선군-1.2℃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1.6℃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0.4℃
  • 맑음부여-1.1℃
  • 맑음금산-1.4℃
  • 맑음0.7℃
  • 구름많음부안0.8℃
  • 맑음임실-1.7℃
  • 맑음정읍-0.3℃
  • 맑음남원-0.4℃
  • 맑음장수-2.2℃
  • 맑음고창군-0.6℃
  • 맑음영광군-0.4℃
  • 맑음김해시5.3℃
  • 맑음순창군-1.2℃
  • 맑음북창원6.6℃
  • 맑음양산시6.0℃
  • 맑음보성군3.2℃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0.7℃
  • 맑음해남-2.3℃
  • 맑음고흥0.5℃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0.9℃
  • 맑음광양시6.8℃
  • 맑음진도군4.1℃
  • 맑음봉화-0.5℃
  • 맑음영주-0.5℃
  • 맑음문경0.4℃
  • 맑음청송군-0.4℃
  • 맑음영덕3.0℃
  • 맑음의성0.7℃
  • 맑음구미2.3℃
  • 맑음영천2.6℃
  • 맑음경주시3.5℃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1.8℃
  • 맑음밀양3.5℃
  • 맑음산청0.5℃
  • 맑음거제5.6℃
  • 맑음남해5.6℃
기상청 제공
김초엽 첫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초엽 첫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s432636215_1.jpg

 

지난겨울까지 바이오센서를 만드는 과학도였던 김초엽 작가는, 이제 소설을 쓴다. 어디에도 없는 그러나 어딘가에 있을 것 같은, 상상의 세계를 특유의 분위기로 손에 잡힐 듯 그려내며, 정상과 비정상, 성공과 실패,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를 끊임없이 질문해온 신인 소설가 김초엽. 그의 첫 소설집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이 출간되었다.

2017년, '관내분실'로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부문 대상을,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으로 가작을 동시에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심사를 맡았던 소설가 배명훈, 김보영으로부터 "작가는 스스로 질문을 던져야 하고, 작품을 통해 그 질문을 다른 사람들의 코앞에까지 내밀 수 있어야 한다. 그 일을 거친 결과, 작가와 작품은 스스로 쨍하게 아름다워진다. 이 글 '관내분실'처럼" "슬픔에 좌절하지 않고, 어쩌면 영원히 갈 수 없을지도 모르는데 자신의 인생과 생명을 걸고 그 의지를 끝까지 관철하려 한다는 데서 이 작품('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은 감동을 준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등단작 '관내분실'은 "모성애라는 쉬운 답을 피해 이 어려운 길을 택한 것만으로도 흡족한데, 그 과정 끝에 놓인 장면이 정말이지 'SF적'으로 참 아름다워서, 적어도 우리가 '이런 SF'마저 발견하지 못할 정도로 게으르지는 않다고 항변하고 싶어졌다"라는 평을 받으며 SF문학에 대한 비평가들의 관심을 이끌기도 했다. 그 결과 신인소설가로서는 드물게 등단 일 년여 만에 「현대문학」 「문학3」 「에피」 등 여러 지면을 통해 발표한 작품으로 첫 소설집을 출간했다. 

 

책속에서

  • 소피, 어디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까. 이 편지가 네게 도착했을 때는 이미 내가 떠났다는 소문이 퍼진 이후이겠지. 어른들이 많이 화가 났을까. 그동안 나처럼 성년이 되기 전에 마을을 뛰쳐나온 사람은 없었으니까. 괜찮다면 대신 이야기를 전해줄래? 여전히 그분들을 많이 사랑한다고, 하지만 내 결정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야. 너도 ... 더보기
  • 떠나겠다고 대답할 때 그는 내가 보았던 그의 수많은 불행의 얼굴들 중 가장 나은 미소를 짓고 있었지. 그때 나는 알았어.
    우리는 그곳에서 괴로울 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 거야. -「순례자들은 왜 돌아오지 않는가」
  • 밤마다 떠오르는 다섯 개의 위성들은 이곳이 지구가 아님을 증명하듯 빛났다. 기록장치만이 희진에게 익숙한 지구식 시간의 흐름을 알려주었다.
    마침내 그들을 만났을 때, 희진은 자신이 환각을 보고 있다고 생각했다. 사람이 있었다. 이족 보행을 하는, 팔다리를 가진 사람들. 누군가 드디어 희진을 구하러 온 걸까. 아니다. 그럴 리... 더보기
  • 세 번째 루이는 이전의 루이들처럼 그림을 그렸고 희진을 상냥하고 다정하게 대했다. 세 번째 루이도 다른 무리인들보다 몸집이 작았고 팔이 두 개뿐이었다. 그리고 그는 이전의 루이들보다 더 짧은 시간을 살다 죽었다. -「스펙트럼」
  • 이름이 없는 행성. 그곳의 이름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사실은 오히려 그 신비한 세계에 몽환적인 상상을 덧대었다. 사람들은 그곳을 류드밀라의 행성이라고 불렀다. 행성의 실존과는 무관하게 그런 이름으로 합의된 어떤 세계가 있었다. 류드밀라가 기억하는, 류드밀라가 가보았던, 류드밀라가 창조한, 류드밀라가 일관적으로 그려내는 분명한 ... 더보기
  • 사연을 아는 사람들은 내게 수십 년 동안 찾아와 위로의 말을 건넸다네. 그래도 당신들은 같은 우주 안에 있는 것이라고. 그 사실을 위안 삼으라고. 하지만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조차 없다면, 같은 우주라는 개념이 대체 무슨 의미가 있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나는 내 우울을 쓰다듬고 손 위에 두기를 원해. 그게 찍어 맛볼 수 있고 단단히 만져지는 것이었으면 좋겠어.”
    보현은 우울체를 손으로 한번 쥐었다가 탁자에 놓았다. 우울체는 단단하고 푸르며 묘한 향기가 나는, 부드러운 질감을 가진, 동그랗고 작은 물체였다. -「감정의 물성」
  • 때로 어떤 사람들에게는 의미가 담긴 눈물이 아니라 단지 눈물 그 자체가 필요한 것 같기도 하다. -「감정의 물성」
  • 죽은 엄마는 이 도서관에 기록되었다. 엄마의 사망 소식 이후에 지민이 우편으로 받은 수십 장의 마인드 매뉴얼에 따르면 그랬다. 하지만 지민은 한 번도 도서관을 찾지 않았다. 죽은 엄마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도, 만나서 무슨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도 해본 적이 없었다. 만약 엄마가 이렇게 허탈하게 사라져버릴 줄 알았더라면 늦기 전에 이... 더보기
  • 재경은 수많은 소녀들의 삶을 바꿨을 것이다. 최후에 다른 선택을 했다고 해서 재경이 바꾸었던 숱한 삶의 경로들이 되돌려지는 것은 아니다. 가윤이 바로 그 증거 중 하나였다. 가윤은 한때 재경을 보며 우주의 꿈을 꾸던 소녀였고, 이제 재경 다음에 온 사람이었다. - 「나의 우주 영웅에 관하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