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속초21.8℃
  • 구름많음29.2℃
  • 구름많음철원25.6℃
  • 구름많음동두천25.7℃
  • 구름많음파주25.2℃
  • 구름많음대관령21.0℃
  • 구름조금백령도20.5℃
  • 맑음북강릉21.8℃
  • 구름조금강릉25.0℃
  • 구름많음동해19.8℃
  • 구름많음서울27.1℃
  • 구름많음인천24.5℃
  • 구름조금원주28.4℃
  • 흐림울릉도22.7℃
  • 구름조금수원25.3℃
  • 구름조금영월26.6℃
  • 맑음충주27.4℃
  • 구름조금서산25.0℃
  • 흐림울진21.6℃
  • 구름많음청주28.7℃
  • 흐림대전25.0℃
  • 흐림추풍령21.3℃
  • 천둥번개안동22.4℃
  • 흐림상주22.6℃
  • 흐림포항25.3℃
  • 구름조금군산23.8℃
  • 흐림대구26.0℃
  • 천둥번개전주22.6℃
  • 흐림울산22.7℃
  • 흐림창원22.3℃
  • 구름많음광주24.4℃
  • 흐림부산22.2℃
  • 흐림통영22.6℃
  • 구름조금목포23.9℃
  • 구름많음여수22.5℃
  • 안개흑산도19.8℃
  • 흐림완도22.1℃
  • 구름조금고창22.7℃
  • 흐림순천22.2℃
  • 구름조금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3.1℃
  • 구름많음고산22.6℃
  • 흐림성산23.0℃
  • 비서귀포23.0℃
  • 구름많음진주23.3℃
  • 구름많음강화24.1℃
  • 구름조금양평28.4℃
  • 구름많음이천28.0℃
  • 구름많음인제26.5℃
  • 구름많음홍천28.6℃
  • 구름많음태백21.5℃
  • 구름조금정선군25.3℃
  • 구름조금제천26.4℃
  • 흐림보은23.5℃
  • 구름많음천안26.6℃
  • 구름조금보령23.4℃
  • 구름조금부여25.1℃
  • 흐림금산22.4℃
  • 구름조금25.0℃
  • 구름많음부안22.8℃
  • 흐림임실23.2℃
  • 구름조금정읍22.1℃
  • 구름많음남원24.5℃
  • 흐림장수23.1℃
  • 구름조금고창군22.6℃
  • 구름조금영광군22.7℃
  • 흐림김해시23.1℃
  • 구름많음순창군24.0℃
  • 흐림북창원24.4℃
  • 흐림양산시24.6℃
  • 흐림보성군23.3℃
  • 흐림강진군23.4℃
  • 흐림장흥22.7℃
  • 구름많음해남23.9℃
  • 흐림고흥22.4℃
  • 구름많음의령군24.4℃
  • 흐림함양군24.7℃
  • 흐림광양시23.1℃
  • 구름많음진도군22.8℃
  • 구름많음봉화24.7℃
  • 구름조금영주25.2℃
  • 흐림문경23.9℃
  • 흐림청송군22.8℃
  • 흐림영덕21.8℃
  • 흐림의성24.8℃
  • 흐림구미25.1℃
  • 흐림영천25.4℃
  • 흐림경주시25.1℃
  • 흐림거창23.8℃
  • 흐림합천24.0℃
  • 흐림밀양24.7℃
  • 흐림산청23.1℃
  • 흐림거제22.8℃
  • 구름많음남해22.7℃
기상청 제공
좋은땅출판사,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땅출판사,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

1893473354_20190910152425_8155306332.jpg

좋은땅 출판사는 대우그룹을 역임하고 현 IMBS 대표이며 ‘하늘이 안을 수 없는 사랑은 없다’, ‘고독마저 아름다운 그대’를 집필한 저자 김도훈의 새로운 시집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을 출간했다.

총 5부로 되어 있는 이 시집은 꽃, 갈대, 바람과 같은 자연물을 주로 이용하여 시상을 전개하면서도 중간중간 도시의 모습을 통해서도 저자의 속마음을 털어놓고 있다.

더 고독해야 한다며
한마디 던지고 떠났을 때
괜스레 겸연쩍어
허허 웃었지
꽃들도 웃더군
(……)
오늘 호숫가를 거닐며
우연히 다시 본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
오래토록
가시지 않은 그 향기
체리세이지 향을 좋아하는 여인은
사랑하지 않으리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 중

제1부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에는 꽃의 이름을 제목으로 한 시들이 다수 실려 있다. 꽃과 사랑을 연결시켜 풀어낸 시를 읽다 보면 정경이 눈에 보이는 듯하다. 제2부 ‘하늘이 안을 수 없는 사랑은 없다’에서는 도시의 이미지와 석촌호수, 팔당호 등 인간에 의해 다듬어진 자연의 모습들이 어우러지며 저자의 추억과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제3부 ‘그리움 하나쯤은 꽃이 되어라’에서는 산과 산에 있는 폭포, 노루 등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저자의 그리움을 나타내고 있다. 또한 ‘홀로 부른 정선아리랑’, ‘보릿대 모자’ 등의 제목들에서 알 수 있듯이 향토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시들도 찾아볼 수 있다. 제4부 ‘한포기 풀잎마저 내 삶의 의미’에서는 삶에 대한 저자의 고민이 잘 나타난 시들이 수록되어 있다. 저자와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는 독자들에게는 공감이 가고, 위로가 되는 부분일 것이다.

제5부 ‘뒷모습의 진실은 감출 수 없다’에서도 마찬가지로 저자의 개인적인 소회가 잘 느껴진다. 슬픔, 그리움, 배반, 권태기 등의 키워드를 통해 다소 어두운 분위기의 시들이 수록되어 있다. 시집을 다 읽고 나면 사랑의 기쁨과 즐거움, 누군가에 대한 그리움, 슬픔과 권태까지 다양한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붉은 입술을 훔친 꽃잎’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하여 20여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루어 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전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갖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써 독자가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하여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루어 나갈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g-world.co.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