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속초18.4℃
  • 천둥번개17.2℃
  • 흐림철원17.1℃
  • 흐림동두천17.2℃
  • 흐림파주17.1℃
  • 구름많음대관령13.6℃
  • 비백령도17.7℃
  • 비북강릉17.8℃
  • 구름많음강릉18.4℃
  • 구름조금동해17.1℃
  • 천둥번개서울17.7℃
  • 천둥번개인천17.8℃
  • 구름많음원주19.0℃
  • 비울릉도17.6℃
  • 흐림수원18.1℃
  • 흐림영월19.3℃
  • 흐림충주18.2℃
  • 구름조금서산18.6℃
  • 흐림울진17.4℃
  • 비청주19.2℃
  • 비대전19.1℃
  • 구름많음추풍령17.7℃
  • 비안동18.7℃
  • 구름조금상주18.1℃
  • 비포항19.2℃
  • 흐림군산20.2℃
  • 흐림대구19.0℃
  • 흐림전주21.5℃
  • 흐림울산19.1℃
  • 비창원19.1℃
  • 흐림광주19.7℃
  • 비부산18.8℃
  • 흐림통영20.7℃
  • 비목포19.7℃
  • 맑음여수20.6℃
  • 구름조금흑산도19.9℃
  • 맑음완도20.3℃
  • 흐림고창20.2℃
  • 흐림순천19.0℃
  • 비홍성(예)19.0℃
  • 흐림제주21.9℃
  • 흐림고산21.5℃
  • 흐림성산21.7℃
  • 흐림서귀포21.2℃
  • 맑음진주19.3℃
  • 흐림강화17.3℃
  • 흐림양평18.2℃
  • 흐림이천17.7℃
  • 흐림인제16.9℃
  • 흐림홍천17.3℃
  • 흐림태백14.8℃
  • 구름많음정선군17.5℃
  • 흐림제천18.8℃
  • 맑음보은18.7℃
  • 흐림천안18.4℃
  • 흐림보령20.7℃
  • 흐림부여19.0℃
  • 흐림금산18.8℃
  • 흐림18.8℃
  • 구름많음부안20.3℃
  • 흐림임실18.8℃
  • 흐림정읍20.6℃
  • 흐림남원19.6℃
  • 흐림장수18.2℃
  • 흐림고창군20.0℃
  • 흐림영광군19.7℃
  • 맑음김해시18.8℃
  • 흐림순창군19.8℃
  • 구름조금북창원20.0℃
  • 구름많음양산시19.8℃
  • 흐림보성군21.3℃
  • 흐림강진군20.4℃
  • 구름많음장흥19.9℃
  • 흐림해남19.5℃
  • 흐림고흥20.5℃
  • 구름조금의령군19.6℃
  • 구름조금함양군18.7℃
  • 맑음광양시19.4℃
  • 맑음진도군19.8℃
  • 흐림봉화19.1℃
  • 구름조금영주17.6℃
  • 흐림문경17.8℃
  • 맑음청송군18.3℃
  • 맑음영덕18.1℃
  • 맑음의성18.6℃
  • 흐림구미18.6℃
  • 구름조금영천19.2℃
  • 구름조금경주시18.6℃
  • 맑음거창18.2℃
  • 흐림합천18.8℃
  • 구름조금밀양18.8℃
  • 흐림산청18.7℃
  • 구름조금거제20.3℃
  • 흐림남해19.5℃
기상청 제공
코르크 시장의 새로운 도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르크 시장의 새로운 도전

와인_코르크_따기5 (1).jpg



기원전 3천년 전부터 그물의 부표로 사용됐던 코르크는 17세기 유리병의 등장과 함께 와인의 병마개로 이용되면서 와인의 보관과 유통에 커다란 전기를 마련하게 됩니다.


이러한 코르크의 사용은 자연히 스크류 드라이버 등 특수한 도구를 사용하지 않으면 와인을 마시기조차 어려운 상황에 빠지게 됩니다.(한번쯤은 코르크를 못 빼 병안으로 집어넣은 기억들을 가지고 계시죠~) 그래서 사실 몇 년 전부터 코르크를 대체할 많은 대안이 나왔으나, 그동안 전통적인 코르크에 익숙한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했습니다. 거기에는 코르크마개를 멋있게 따는 또 다른 재미도 있으니까요.

그동안 폴리에틸렌으로 만든 플라스틱 마개가 10년 전에 미국에서 출시돼 이태리와 스페인 등의 저가와인에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실리콘으로 만든 마개가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으나 페놀이나 타닌에 의해 변질되지 않는 지에 대한 검증이 되지 않아 화이트 와인에 주로 쓰이고 있습니다.

또 다른 음료에 보편화 되어 있는 스크류 캡도 많이 사용하고 있지만 공기가 들어가 와인이 변질될 가능성이 높아 비행기나 기차내 식사 서비스용 와인에 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그밖에 알루미늄 캡슐로 만든 금속마개와 PVC나 PET로 만든 캡슐이 등장하며 코르크 시장을 호시탐탐 노리고 있으나 아직까지 그 아성을 무너뜨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최근에는 “유리에는 유리를!”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유리로 된 병마개가 새로운 도전장을 던졌습니다. 고급 디캔터 마개를 연상시키는 이 제품은 유리마개에 깔판을 깔아 진동으로부터 보호하고 공기가 들어가는 것을 방지한 제품으로 비노 록(Vino-lok)이라 불립니다. 이 마개는 손으로 직접 뽑을 수도 있고 다시 막을 수도 있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