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금)

  • 맑음속초3.5℃
  • 맑음2.7℃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3.6℃
  • 맑음파주2.3℃
  • 구름많음대관령-1.8℃
  • 맑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4.7℃
  • 맑음강릉4.1℃
  • 맑음동해3.7℃
  • 맑음서울5.9℃
  • 박무인천5.7℃
  • 맑음원주5.7℃
  • 맑음울릉도4.6℃
  • 맑음수원4.2℃
  • 맑음영월3.5℃
  • 맑음충주4.7℃
  • 맑음서산2.0℃
  • 구름많음울진5.0℃
  • 맑음청주6.2℃
  • 구름조금대전6.6℃
  • 구름많음추풍령6.4℃
  • 흐림안동6.9℃
  • 흐림상주7.3℃
  • 흐림포항9.6℃
  • 맑음군산5.9℃
  • 구름많음대구8.3℃
  • 구름조금전주7.1℃
  • 흐림울산8.8℃
  • 비창원8.5℃
  • 맑음광주8.0℃
  • 비부산9.4℃
  • 흐림통영10.3℃
  • 흐림목포7.4℃
  • 흐림여수11.0℃
  • 흐림흑산도7.6℃
  • 흐림완도8.6℃
  • 맑음고창6.4℃
  • 맑음순천6.4℃
  • 맑음홍성(예)3.6℃
  • 구름많음제주10.5℃
  • 구름많음고산10.0℃
  • 구름많음성산9.8℃
  • 구름많음서귀포12.6℃
  • 흐림진주8.8℃
  • 맑음강화3.0℃
  • 맑음양평4.1℃
  • 맑음이천3.0℃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1.9℃
  • 구름많음태백-0.7℃
  • 맑음정선군0.5℃
  • 맑음제천2.5℃
  • 맑음보은4.3℃
  • 맑음천안2.6℃
  • 맑음보령3.4℃
  • 맑음부여3.5℃
  • 구름많음금산5.3℃
  • 구름조금5.4℃
  • 구름많음부안6.6℃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5.5℃
  • 구름많음남원6.1℃
  • 흐림장수5.2℃
  • 구름조금고창군6.5℃
  • 흐림영광군6.6℃
  • 흐림김해시8.3℃
  • 맑음순창군6.2℃
  • 흐림북창원9.1℃
  • 흐림양산시9.1℃
  • 구름조금보성군8.2℃
  • 구름많음강진군8.1℃
  • 흐림장흥7.8℃
  • 흐림해남7.1℃
  • 흐림고흥7.4℃
  • 흐림의령군8.3℃
  • 흐림함양군7.0℃
  • 흐림광양시9.7℃
  • 흐림진도군8.4℃
  • 구름많음봉화2.2℃
  • 구름많음영주5.2℃
  • 구름많음문경5.9℃
  • 흐림청송군5.1℃
  • 흐림영덕6.1℃
  • 흐림의성5.8℃
  • 흐림구미8.1℃
  • 구름많음영천6.1℃
  • 흐림경주시7.4℃
  • 흐림거창7.3℃
  • 흐림합천7.6℃
  • 흐림밀양8.2℃
  • 흐림산청7.5℃
  • 흐림거제10.3℃
  • 흐림남해10.7℃
기상청 제공
와인에서 풍기는 맛과 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와인에서 풍기는 맛과 향

img_93793_1.jpg

 

 

와인에서 여러 가지 맛이 있고, 꽃과 과일 향이 나온다고 하지만, 실제로 마셔보면, 생각보다 달콤하지도 않고, 떨떠름하면서 시큼하고 퀴퀴한 냄새에 실망하게 된다. 그러나 와인 좀 안다는 사람들은 온갖 미사여구를 늘어놓으면서 와인이야말로 지구상 최고의 음료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는다. 왜 그럴까? 베토벤 월광 소나타가 좋다고 해서 처음 들어보니까 가냘픈 피아노곡이 잠이 올 정도로 계속 이어지는데, 과연 이것이 그렇게 유명한 곡인가 고개를 갸우뚱 하는 식이나 마찬가지다. 와인은 아는 만큼 보이고 아는 만큼 느끼기 때문이다.
 
모든 와인이 예술품?

우리가 미술이나 음악을 이해하려면 많이 접해보고, 거기에 대해서 잘 알아야 그 가치를 알고, 느낀 점을 이야기할 수 있듯이, 와인도 많이 마셔보고, 주변 이야기를 많이 알아야 그 가치를 알고 남에게 이야기할 수 있다. 그래서 “와인은 격식으로 마시는 술이 아니고 지식으로 마시는 술이다.”라는 말이 나온 것이다. 처음 오페라를 볼 때 음악과 스토리가 뒤섞인 것 같이 느끼지만, 클래식 음악을 배우고 즐기게 되면 오페라를 좋아하게 된다. 많이 알면 알수록 그것을 즐기게 된다.
그러나 세상의 모든 와인을 예술적인 가치를 지닌 작품으로 생각하면 큰 실망을 하게 된다. 그런 와인이 있고 그렇지 않는 와인이 있기 때문이다. 우아하고 향이 오래 지속되는 와인은 아주 비싼 고급 와인에 해당되는 얘기라는 점이다. 좋은 와인과 평범한 와인은 어떻게 다를까? 고등학생이 베토벤 교향곡을 연주한다면, 이들은 열심히 연습하여 서툴지만 그런대로 들을만한 음악을 연주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음악을 듣는 사람들은 악평을 하지 않고, 잘 했다고 격려의 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평범하고 싼 와인의 향은 우리가 반할 만큼 어떤 감흥을 주지는 못하지만, 그런대로 마실 만하다 생각하고, “이 정도면 괜찮다.”라는 식의 평이면 된다. 그러나 유명한 오케스트라의 연주는 하나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고, 완벽한 연주를 해야 함은 물론, 지휘자는 어느 부분을 강조하고, 각 연주자의 장기를 잘 유도하여 자기 나름대로 스타일을 표현할 것이다. 고급 와인도 바로 이런 것이다. 

와인 감정은 전문가에게

와인을 감정하는 태도와 마시는 것은 아주 다르다. 친한 사람들과 와인을 마실 때는 즐겁고 편하게 마시면 된다. 와인은 즐거움이 목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와인 품평회나 구매 결정 즉, 와인을 감정할 때는 정해진 장소에서 정해진 방법으로 엄밀하게 시행해야 한다. 규격에 맞는 잔을 선택하고 체온이 전달되지 않도록 잔의 아래 부분을 잡고 색깔, 향, 맛 등을 조심스럽게 살펴야 한다. 먼저, 좋은 와인은 미각을 떠나서 시각적으로 매력적이고 광택이 나야 한다.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은 와인에도 적용된다.
다음은 잔을 서서히 돌리면서 코밑에 갖다 대고 향기를 흠뻑 맡아야 한다. 코가 식별할 수 있는 향기는 혀가 맡을 수 있는 맛보다 몇 십 배 세밀하기 때문에 이 향기를 맡는다는 것은 와인을 감상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싼 와인일수록 향기가 평범하고 약하며, 좋은 와인일수록 복합적인 향기가 오래 지속된다. 와인의 품질은 이 향기에 의해서 품질이 좌우된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마실 때도 꿀꺽 삼키는 것 보다는 이왕이면 서서히 입안에서 굴리면서 음미하는 것이 좋다. 신맛, 떫은 맛, 단맛 등, 조화된 맛과 입안에서 코로 전달되는 향을 다시 한 번 느끼면서 조화된 복합미를 음미해야 한다. 그러면서 감촉과 농담 등을 평가한다. 이렇게 와인을 감정한다는 것은 지극히 전문적인 일이니까 전문가들에게 맡기고, 우리는 즐겁게 마셔보고 나한테 맛있는지 맛없는지 살피고, 가격을 살피면 된다. “이 가격에 이 정도면 괜찮구나!” 느낀다면 와인을 아는 사람이 된 것이다.

거짓말이 섞인 표현

우리는 와인의 맛을 묘사하는데도 좀 더 솔직해질 필요가 있다. 남들이 좋다고 하더라도 과감하게 맛이 없다고 이야기한다 해도 흠 될 것은 없다. 향이란 개인에 따라 선호도나 느끼는 정도가 엄청나게 차이가 나기 때문에 정답은 없다. 그리고 보지도 않은 외국 과일 이름을 나열하거나 지나친 문학적인 표현은 자기 과시의 수단으로 사용될 뿐 공감을 얻을 수는 없다. 와인의 향을 표현하려면 다른 사람이 고개를 끄떡이는 표현을 사용해야 한다. 테이스팅이란 "와인을 시각적, 미각적, 후각적으로 검사하고 분석하여, 느낀 점을 명확한 언어로 표현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설사 내가 블랙커런트 향을 안다고 하더라도 다른 사람이 모르면 그 표현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가장 맛있는 와인이란 자기 자신이 좋아하는 와인

그러니까 와인의 좋고 나쁨에 대한 기준은 없다. 우리의 기호는 경험과 연령, 상황에 따라 변하기 마련이다. 처음엔 싫어했다가 나중에 좋아하는 경우도 있고, 장소나 시간이 바뀌면 또 달라진다. 와인의 맛은 영화감상에 비유할 수 있다. 친구가 재미있다고 추천해도 나에게는 감흥을 주지 못하는 영화가 있는가하면, 우연히 본 영화가 의외로 감명 깊은 것도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이 좋다고 하는 명화는 따로 있다. 와인도 마찬가지다. 개인별로 입맛에 맞지 않는 와인이 있을 수 있지만 명품 와인은 따로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와인이란 자기 자신이 좋아하는 와인 될 수밖에 없다. 가을은 모든 사물이 성숙해지면서 우리로 하여금 무언가 생각하게 만든다. 조용한 음악과 그윽한 향에 어우러져 취해서 가을의 정서를 즐기는 것도 또 다른 즐거움이 될 수 있다.

와인의 맛, 시가, 시, 산문 등에 대한 기준은 없다.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취향이 기준이며, 대다수의 의견이라도 어떤 사람에게 결정적인 것은 아니며, 그 사람 고유의 판단 기준에 지극히 적은 정도라도 영향을 끼칠 수는 없다.- 마크 트웨인, 1895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